가족 명의로 사업자 등록해 지방세 회피한 체납자 2명 적발
상태바
가족 명의로 사업자 등록해 지방세 회피한 체납자 2명 적발
  • 이준희
  • 승인 2021.12.3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최근 도세 5000만원 이상을 체납한 494명을 조사, 지방세를 내지 않기위해 타인 명의로 사업자등록을 한 체납자 2명을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취득세 등 4억5000만원을 체납한 A씨(용인시 거주)는 자산 강제집행이 우려되자 외국계 회사에 재직하는 아들 명의로 건설업 사업자를 등록하고 조사망을 회피하다가  적발됐다.

 

시흥시 소재 가구제조업자 B씨는 취득세 등 7400만원 체납액 징수를 피하기 위해 5년 넘게 운영한 가구공장을 폐업했다. 이후 아들 명의로 동종 업종에 사업자 등록해 실제 운영한 사실이 경기도 조사에서 드러났다.

도는 B씨에 통고처분해 체납액과 별도로 벌금 상당액 2000만원을 납부하도록 조치하고, 벌금상당액 납부 거부 의사를 밝힌 A씨는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지방세 체납이 발생하면 과세관청에서는 체납자 명의의 자산 및 사업체에서 발생하는 수입 등에 대한 강제징수 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일부 체납자는 강제집행을 회피하려고 본인 명의의 사업체 대신 가족 등 특수관계가 있는 제3자 명의로 사업체를 운영하기도 한다.

김민경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도세 납부를 회피한 고액체납자들이 가족 명의로 사업자등록하고 운영한 사실이 이번 범칙조사에서 나타났다"며 "체납자가 사업자등록을 악용되는 사례가 없도록 지속적으로 철저히 조사해 경기도에서 조세 관련 부정행위가 근절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