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자치경찰, 빅데이터 활용해 어린이·노인보호구역 신설 제안
상태바
경기도-자치경찰, 빅데이터 활용해 어린이·노인보호구역 신설 제안
  • 이준희
  • 승인 2022.01.0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남부자치경찰위원회가 도내 전역의 교통약자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수원시 망포역 인근을 포함한 62개 지역 등에 대한 보호구역 신설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3일 경기도와 경기도남부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도는 경기남부권 21개 시군(31개 경찰서)별 지리정보데이터에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 7,700만 건과 최근 5년간의 교통 보행사고 데이터 1만2,918건을 분석했다.

 이를 근거로 경기도는 보호구역 신설 검토가 필요한 지점을 시군별로 2개소씩 선정했다. 수원시의 경우 아파트단지와 초등학교-유치원이 밀집한 망포역 인근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노인 보행유동인구가 많고 교통사고가 잦은 팔달문시장 일대를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도남부자치경찰위원회는 올 초 유관기관 합동 보호구역 안전진단을 실시해 해당 지점 등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을 시군 측과 협의할 방침이다.

또한 교통약자 보행안전 강화 특별대책을 추진할 곳으로는 유·초등 교육기관이 밀집해 있고 보호구역 내 어린이 사고 발생이 높은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 일원(2016년 1월~2021년 8월 보행사고 37건)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일원(32건) ▲이천시 창전동 일원(25건) ▲부천시 심곡동 일원(24건)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3동 일원(23건)과 노인보호구역 내 사고 발생이 높은 ▲성남시 수정구 수진1동 일원(78건)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 일원(76건) ▲부천시 원미동 일원(62건)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 일원(61건) ▲이천시 중리동 일원 등을 우선 검토중이다.

 

김덕섭 경기도남부자치경찰위원장은 “빅데이터 분석 협업은 자치경찰제 주민밀착형 치안정책 수립의 출발점”이라며 “자치경찰위원회와 도경찰청이 교통약자 안전관리를 위해 빈틈없이 공조하고 법규준수 캠페인 활성화 등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