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냉동창고 화재현장서 소방관 3명 숨진채 발견
상태바
평택 냉동창고 화재현장서 소방관 3명 숨진채 발견
  • 이준희
  • 승인 2022.01.0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냉동창고 신축공사 화재현장에서  소방관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와 평택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6분께 평택시 청북읍 고렴리 한 냉동창동 신축공사장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이날 오전 6시 32분께 큰 불길이 잡혀 진화작업이 진행중이다.

 

그러나 화재 진화과정에서 송탄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소방관 5명이 연락 두절됐다가 2명은 자력으로 탈출했지만 다른 소방관 3명은 냉동창고 신축공사장 2층에서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이 난 건물은 프리캐스트콘트리트조 구조로 지하 1층, 지상 7층 연면적 19만9762.28㎡ 규로로 파악되고 있다.

건물 내부에는 산소통과 LPG 등 용접장비와 보온재가 다량 보관돼 있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화재 당시 작업자들은 바닥 타설과 미장 작업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사장은 2020년 12월에도 5층 자동차 진입 램프 구간에서 구조물 붕괴 사고가 발생해  5명의 사상자를 냈던 곳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