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쇼핑'수사, 효과 있네…
상태바
'미스터리 쇼핑'수사, 효과 있네…
  • 이준희
  • 승인 2022.01.1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고객으로 가장해 불법 현장 단속을 지원하는 ‘미스터리 쇼핑’ 수사요원을 3년간 운영하며 불법 대부업자 등 113건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미스터리 쇼핑(Mystery Shopping)’ 수사요원은 고객으로 가장해 불법 광고물의 전화번호로 통화하거나 해당 업체 방문, 수사 자료 수집, 데이터베이스(DB) 관리 업무 등을 담당하는 전문 인력이다.

미스터리 쇼핑 수사 모습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2019년부터 지방정부 최초로 15명의 미스터리 쇼핑 수사요원을 채용해 2019년 28건, 2020년 36건, 2021년 49건 등 3년간 총 113건의 위법 행위를 적발했다.

이들 요원들은 그동안 불법 대부업 전단지 및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이용해 직접 대부업체에 고객으로 접근, 미등록 대부행위, 미등록 대부 광고행위, 법정 최고금리 이상의 이자 수취 행위 등 관련 현장 자료 등을 수집해왔다.

 또 자가용이나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 택시영업인 ‘콜뛰기’ 사건의 경우 직접 승객으로 가장해 탑승하는 방법으로 불법 행위를 현장에서 적발했다.

도는 이 같은 성과에 따라 미스터리 쇼핑 수사요원 및 온라인모니터 요원 5명을 올해 추가 채용해 20명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온라인모니터 요원은 최근 빈번한 온라인 범죄를 대비해 불법 사금융, 부동산, 다단계(코인 판매, 주식 리딩방) 범죄, 청소년 유해 약물 대리구매 등과 관련된 증거자료를 수집한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심화되고, 범죄 유형이 다양화·지능화되고 있어 불공정 범죄행위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며 “미스터리 쇼핑 수사 등을 포함한 다양한 수사기법 개발, 온라인 범죄 모니터링 강화, 불법 광고물의 적극 수거 등으로 도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