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초미세먼지 역대 최저…코로나 영향 탓?
상태바
지난해 초미세먼지 역대 최저…코로나 영향 탓?
  • 이준희
  • 승인 2022.01.1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경기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가 21 μg/㎥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좋음’(15 μg/㎥ 이하) 일수도 163일로 주 3일 이상 맑음 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도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 μg/㎥로 처음 관측된 이후 2018년 28 μg/㎥ 가장 높았다가 점점 감소해 2020년과 2021년 21 μg/㎥를 유지하고 있다.

시흥시 배곧동 대기오염 측정소
시흥시 배곧동 대기오염 측정소

 

이번 초미세먼지 관측은 도내 109개소 측정지점을 통해 이뤄졌다. 지난해 8~12월 수치는 실시간 자료로, 추후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검토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2021년 시‧군 수치를 보면 김포시가 25 μg/㎥로 가장 높았고, 하남시와 동두천시가 16 μg/㎥로 가장 낮았다. 의왕시는 2020년 22 μg/㎥에서 2021년 17 μg/㎥로 가장 개선됐다.

2021년 도의 초미세먼지 ‘좋음’(15 μg/㎥ 이하) 일수 163일은 2015년 86일 대비 약 90% 증가한 수치로 전년보다 22일이나 늘었다. 건강 악영향 우려가 있는 ‘나쁨’ 이상(36 μg/㎥ 이상) 일수는 41일로 역대 최소였으며, 2015년 75일에 비해 45% 감소했다.

연구원은 초미세먼지 감소 원인을 ▲대기질 개선정책(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산업시설의 오염물질 배출량 저감 등) ▲국외 유입 오염도 감소 ▲코로나19 영향과 양호한 기상 조건 등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2021년 경기도 대기질에 대한 정밀 분석 결과를 올해 하반기 대기환경정보서비스 누리집(https://air.gg.go.kr)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