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교육청, 올해 학교 151개교 석면 50만㎡ 제거 추진
상태바
경기도와 교육청, 올해 학교 151개교 석면 50만㎡ 제거 추진
  • 이준희
  • 승인 2022.02.09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도내 학교 151개교의 석면 50만㎡ 제거를 추진한다.

9일 도에 따르면 학교 교실 천장 등에 사용된 석면(발암물질)을 교육청과 함께 제거하는 이번 사업은 2016년부터 2027년까지 진행된다.

석면 제거 대상은 도내 2,466개교(12만9,242실) 853만㎡ 규모로, 관련 예산은 1조1,816억 원에 달한다. 도는 사업 기간 단축을 위해 2019년부터 연간 20억 원을 도교육청에 지원하고 있다. 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까지 목표량의 약 50%인 430만㎡(추진 중 포함 1,611개교)의 석면을 제거했다. 올해 추진계획은 151개교 7,570개 교실(50만㎡)다.

석면제거 전 모습
석면제거 전 모습

 

한편 석면은 단열, 보온, 소음차단 등의 기능이 뛰어나 1970~1990년대 교실 천장 마감재로 이용됐으나 폐로 흡입될 경우 폐암 등 악성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2007년 건축용 석면시멘트 제조, 수입 사용이 금지됐고 2009년에는 석면함유제품의 제조‧수입‧양도‧제공 등이 금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