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 많은 가정간편식 제조·판매업체 등 수사
상태바
수요 많은 가정간편식 제조·판매업체 등 수사
  • 이준희
  • 승인 2022.02.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코로나19로 온라인 식품거래와 가정간편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관련 제조·판매업체의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한다.

14일 특사경에 따르면 이달 21일부터 3월 4일까지 가정간편식(즉석조리식품, 즉석섭취식품, 간편조리세트 등)을 제조·판매하는 도내 360개 업체를 대상으로 ▲기준·규격 위반 식품 판매 또는 제조·가공 행위 ▲제품의 생산작업일지 및 거래명세서 미작성 행위 ▲제품의 원산지 거짓 표시 등을 조사한다.

 

김민경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가정간편식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도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이번 수사를 기획했다”며 “도민의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많이 소비하는 식품을 집중 수사해 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불법행위는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