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요양원 등 오미크론 확진자 80.9% 경증환자"
상태바
"경기도내 요양원 등 오미크론 확진자 80.9% 경증환자"
  • 이준희
  • 승인 2022.02.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요양원·요양병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의 80.9%가 14일 이내 격리 해제되는 경증 환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5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도내 요양시설 오미크론 발생 현황과 4차접종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이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이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도에 따르면 지난 1월 도내 요양원·요양병원에서 발생한 2건의 오미크론 변이 집단감염자 89명에 대한 확진율과 중증도를 분석한 결과, 평균연령은 고령층인 76.6세로 확진자의 80.9%(72명)가 14일 이내 격리 해제된 경증이었다. 중등증은 15.7%(14명), 중증 2.2%(2명), 사망은 1.1%(1명)이다.

델타 변이가 유행했던 작년 9~10월 도내 요양병원 5곳(120명)의 분석 결과 경증 39.2%, 중등증 35.0%, 중증 6.7%, 사망 19.2%가 발생한 것과 비교하면 중증 및 사망 환자 비율이 눈에 띄게 낮아졌다.

그러나 도내 요양원과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를 분석해보면 지난 1월 한 달간 23건, 540명이 발생했으나, 최근 1주일 동안 25건, 351명이 발생해 감염이 크게 확산되는 추세다.

도는 이에따라 이들 시설 등에 대한 4차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4차 추가접종 대상은 18세 이상 면역저하자 및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 중 3차 접종 완료자이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3차 접종 후 4개월 경과 시점부터 접종할 수 있으며, 집단감염 발생이 우려될 경우 3개월 경과 후 이른 접종도 가능하다. 면역저하자는 14일부터 당일 접종 및 사전 예약이 시작됐고, 예약 접종은 28일부터 가능하다.

요양병원·시설은 자체접종 또는 방문접종을 통해 3월 첫째 주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을 실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