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기도 구급 출동건수 전년 比 16.8% 증가…
상태바
지난해 경기도 구급 출동건수 전년 比 16.8% 증가…
  • 이준희
  • 승인 2022.02.2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경기도의 구급 출동건수가 2020년과 비교해 1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발표한 ‘2021년 경기도 구급활동 통계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총 74만2,871건의 구급 출동을 통해 40만5,839건, 41만6,919명을 이송했다.

 

이는 지난 2020년 구급 출동건수 63만6,133건, 이송건수 36만5,919건, 이송인원 37만1,526명과 비교하면 출동건수는 16.8%, 이송건수는 10.9%, 이송인원은 12.2%씩 각각 증가했다.

전체 이송인원 가운데 질병이송이 62만4,579명(환자병력별 중복), 질병 외 이송이 12만7,425명, 주취자 등 기타 8,288명이었다.

질병이송 중에서는 고혈압이 12만1,175명(19.4%)으로 가장 많았고, 당뇨 7만2,048명(11.5%), 심장질환 3만2,232명(5.2%), 암 2만5,423명(4.1%) 등의 순이었다.

질병 외 이송 중에서는 낙상‧열상‧상해 등 사고부상이 7만6,909건으로 절반이 넘는 56.7%를 차지했고, 교통사고 3만9,187건(28.9%), 비외상성 손상(중독‧연기흡입‧이물질) 1만1,329건(8.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심정지 환자 538명을 살려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켰으며, 이는 전국 소생환자의 19.1%를 차지한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이송인원은 19만4,711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2만4,149명, 유증상 16만4,162명, 백신이상 6,400명 등이다. 확진자 이송은 2020년(5,675명)보다 무려 325% 증가했다.

최병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감염보호복 착용, 구급차량 및 장비 소독, 의료기관 이송 지연 등 구급활동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지만, 모든 대원이 구급활동에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며 “구급활동을 면밀히 분석해 중증환자 소생률 향상을 위한 의료지도 운영과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