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화재는 줄고, 화재현장 불법은 늘고
상태바
지난해 화재는 줄고, 화재현장 불법은 늘고
  • 이준희
  • 승인 2022.02.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경기도내 화재발생 건수는 전년보다 감소한 반면 화재현장에서의 법률위반 단속 건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는 총 8,169건으로 2020년(8,920건)과 비교해 8.4% 감소했으나 화재현장 법률위반 단속 건수는 전년 380건에서 지난해 434건으로 14.2%(54건) 증가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이 가운데 377건(86.8%)은 시‧군 등 관련기관에 통보하고, 46건(10.5%)은 과태료 처분, 11건(2.5%)은 입건했다.

 

실제 지난해 12월 27일 새벽 4시 56분께  양평 소재 한 펜션에서 불이 나 2명이 부상을 입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서는 화재진압 후 원인 조사에서 허가받지 않은 수상한 건축물 2동을 발견 양평군청에 이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또 지난해 8월 29일 0시 14분경 화성의 한 공장에서 불이나 소방서 추산 5억8천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사고와 관련, 화성소방서는 화재현장에서 허가 수량을 초과한 위험물을 대량 발견,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공장 관계자를 입건했다.

법령별 단속현황을 보면 폐기물관리법 위반이 137건(31.6%)으로 가장 많고, 건축법령 위반 132건(30.4%),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86건(19.8%) 등의 순으로 적발됐다.

폐기물관리법 위반은 쓰레기소각이, 건축법령 위반은 무허가 건축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은 용접 부주의 등이 위반 사항 다수를 차지했다.

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화재진압 이후 재발 방지 등을 위해 각종 법규 위반 행위를 적극적으로 적발한 결과 폐기물관리법과 건축법 위반사항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며 “화재 예방을 위해 화재현장에서의 법률위반 단속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