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 오미크론, 3주만에 6배 증가"
상태바
"스텔스 오미크론, 3주만에 6배 증가"
  • 이준희
  • 승인 2022.03.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중 전파력이 높은 속칭 스텔스 오미크론(오미크론 BA.2형)의 검출률이 수도권에서 3주 만에 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신속항원검사 확진에 대한 한시적 인정, 오미크론 BA.2형 변이 확산 등으로 인해 당분간 확산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BA.2형은 기존 오미크론 변이(BA.1형)와 중증도나 입원율에는 큰 차이가 없으나, 전파력은 30%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월 4주차 전국 국내감염 오미크론 변이 검출 사례 중 BA.2형의 검출률은 10.3%였으나, 3주만인 3월 3주차에는 41.4%로 급증했다. 특히 수도권에서 확산이 빨라, 오미크론 변이 검출 사례 중 BA.2형의 검출률이 2월 4주차 6.9%에서 3월 3주차 42.3%로 6배가량 증가했다.

류영철 국장은 “기본방역수칙 준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도민 여러분들께서는 KF94 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22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84명 증가한 3,609명이다. 2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9만6,257명 증가한 총 278만8,761명이다. 21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7,153개로 현재 3,417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48%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