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폐업 소상공인에 300만원 지원
상태바
서울지역 폐업 소상공인에 300만원 지원
  • 이준희
  • 승인 2022.05.1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폐업했거나 폐업 예정인 점포형 소상공인에게 재기지원금 300만원을 선착순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소상공인에게 사업 정리 비용(임차료·점포원상복구비 등)과 재창업·재취업을 위한 직업훈련비 등을 지원하는 취지다.

대상은 사업자등록증상 소재지가 서울이며 신청일 기준 6개월 이상 영업한 소상공인이다. 폐업 시기는 지난해 1월부터 올 6월까지며 지원 규모는 3000명이다.

과거 동일사업 수혜자나 사치·향락, 도박·투기 등의 업종은 제외된다.

지원 신청은 오는 27일부터 '사업정리 및 재기지원사업' 홈페이지(https://사업정리재기지원.kr)를 통해 이뤄진다.

자세한 내용은 시 자영업지원센터 홈페이지(www.seoulsbdc.or.kr)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