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 한시적 기준완화 연말까지 연장
상태바
'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 한시적 기준완화 연말까지 연장
  • 이준희
  • 승인 2022.07.0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오는 12월31일까지 '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의 한시적 기준 완화를 연장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제도는 실직이나 질병에 따른 긴급위기에 빠진 가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도는 지난 1~6월 한시적으로 소득·재산 기준을 완화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도는 보건복지부 긴급복지 지원 사업의 생계지원금액이 이날부터 인상돼 경기도형 긴급복지제도 생계지원금액도 월 131만원에서 월 154만원(4인 기준)으로 올렸다.

지원 대상은 ▲주 소득자의 사망, 가출, 행방불명, 구금 등으로 가구 생계가 곤란한 경우 ▲주 소득자가 중한 질병 또는 부상을 당한 경우 ▲고용보험 수혜마저 끊긴 1개월 이상 소득 상실 가구 ▲25% 이상 소득 감소 영세 소상공인 등이다.

위기 사유와 소득·재산 기준 등에 적합할 경우 4인 가구 기준 월 생계비 154만원과 500만원 이내 의료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