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예방 항치료제 '이부실드' 이달중 투약 시작
상태바
경기도, 코로나19 예방 항치료제 '이부실드' 이달중 투약 시작
  • 이준희
  • 승인 2022.07.0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이달 중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예방용 항치료제인 '이부실드'의 접종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병원급 이상 32개 의료기관을 투약 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투약 의료기관은 아주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고려대의대부속 안산병원, 한림대성심병원, 의정부을지대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일산백병원, 성남시의료원, 분당차병원, 부천세종병원, 중앙대광명병원, 평택굿모닝병원 등이다.

이부실드는 국내에 첫 도입되는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의약품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해 바이러스가 우리 몸속으로 침투하지 못하도록 중화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사가 개발한 이부실드 2만 회분을 긴급 사용승인했다.

성인, 소아 중 혈액암이나 장기이식 후 면역억제제를 투여하는 환자처럼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면역저하자에게 사용된다.

예방용 항치료제를 투약하려면 주치 의료기관이 대상 여부를 판단해 코로나19 예방접종관리 시스템을 통해 신청해야 한다.

신청 후 관할 보건소가 투약 대상자의 코로나19 확진력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질병관리청으로 약품 배정을 의뢰한다.

이후 질병관리청이 투약의료기관으로 직접 약품을 배송하는 절차를 거쳐 투약이 이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