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기지역 아파트 거래량 역대 최저치
상태바
상반기 경기지역 아파트 거래량 역대 최저치
  • 이준희
  • 승인 2022.07.2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올 상반기 경기지역 부동산 거래량이 지난해 보다 4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거래량은 경기도가 관련 통계 기록을 만들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최저치로 2008년 세계금융 위기 때보다도 낮았다.

21일 경기도가 내놓은 '2022년 상반기 부동산 거래 동향'을 보면 올 들어 지난 달까지 부동산 거래량은 총 14만75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4만5055건보다 42.6% 감소했다.

이는 본격적인 부동산 거래절벽 현상이 시작된 지난해 하반기 19만371건과 비교해도 26.1% 낮은 수치다.

유형별로 보면 공동주택은 5만229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만3007건 보다 57.5% 줄었고 개별주택은 5444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8668건과 견줘 37.2% 적었다.

특히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67.9% 급감(9만1506건→2만9334건)하면서 전반적인 부동산 거래침체를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2008년 하반기 세계금융위기 때 거래량인 3만4537건에도 못미치는 수준이다.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곳은 수원시로 1951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9295건과 비교해 7344건(79.3%)이 줄었다. 토지와 오피스텔도 지난해 상반기보다 27.0%, 24.3% 씩 거래량이 줄었다.

한편 같은 기간 경기지역에서 거래된 9만9501건의 부동산 현실화율을 분석한 결과 도내 공동주택과 개별주택의 연평균 현실화율은 각각 57%와 53%, 토지는 47%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실화율은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비율이다. 실거래 가격은 떨어지고 공시 가격이 오르면서 공동주택의 현실화율이 전년보다 2%포인트 상승했으며 개별주택·토지의 현실화율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정부가 목표한 올 현실화율은 공동주택 71.5%, 개별주택 58.1%, 토지 71.6%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