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동급식카드, 이마트 푸드코트 사용 가능
상태바
경기도 아동급식카드, 이마트 푸드코트 사용 가능
  • 이준희
  • 승인 2022.07.31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이마트 푸드코트에서도 경기 아동 급식카드(G드림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G드림카드 운영사인 농협에 이마트 푸드코트의 가맹점 등록 등 협조를 요청했고 이마트는 이달까지 이마트 포스(pos) 시스템 개발, G드림카드 결제 테스트를 마쳤다.

전국 이마트 159개점 가운데 푸드코트를 운영하는 곳은 모두 142곳이다. 사용 가능한 경기지역 지점은 46곳이다.

푸드코트에서는 다양한 음식을 선택할 수 있어 아동 급식 선택권이 확대되고 키오스크 주문으로 비대면 결제가 가능해 이용시 심적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결식아동 급식지원 사업은 빈곤, 부모 실직 등으로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 아동에게 경기도와 31개 시·군이 예산을 부담해 G드림카드, 지역아동센터(단체급식), 도시락·부식 배달 등의 방식으로 시행 중이다.

도는 지원받는 아동이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이용할 수 있도록 2020년 8월 말부터 BC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과 G드림카드를 연계하는 등 사용처를 확대하고 있다. 현재 사용 가능한 가맹점은 20만6000여 곳에 이른다.

도 관계자는 "이마트 푸드코드의 G드림카드 가맹점 참여로 도내 아동들이 보다 질 좋은 음식을 편하게 먹을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아동의 건강과 급식 선택권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