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인맞춤돌봄서비스'통합 개편
상태바
경기도 '노인맞춤돌봄서비스'통합 개편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10.20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편으로 수혜대상 4만명에서 6만명으로 확대
돌봄서비스 수행기관 73곳 확대 인력도 2220명 증원

경기도가 만 65세 이상 취약 노인에게 제공되는 서비스를 '노인맞춤돌봄서비스'로 통합·개편하기로 하면서 수혜 대상이 4만 명에서 6만 명으로 늘어난다. 도는 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을 73곳 확대하고, 인력을 2220명 늘릴 계획이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20일 도에 따르면 도는 내년 1월부터 ▲노인돌봄기본서비스 ▲노인돌봄종합서비스 ▲단기가사서비스 ▲지역사회자원연계 ▲독거노인 사회관계활성화 ▲초기 독거노인 자립지원 등 노인돌봄서비스를 통합·개편한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시행한다.

도는 통합서비스 시행으로 돌봄이 필요한 만 65세 이상 취약 노인 모두에게 기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관련 예산과 수행 기관, 인력도 늘어난다. 예산은 기존 474억 원에서 709억 원으로 확대되고, 기존 41곳이었던 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은 114곳으로 많아져 시·군 권역별로 운영된다.

서비스관리자, 생활관리사 등 서비스 수행 인력은 1670여 명에서 3890여 명으로 충원된다. 각 시·군은 다음달 수행기관 선정을 마치고, 12월까지 인력 채용과 보건복지부 주관 교육 등 절차를 완료한다. 도는 이번 조치로 돌봄이 꼭 필요한 노인이 복잡한 요건으로 서비스를 받지 못하거나 수요와 무관한 서비스가 제공되는 일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