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장기에 그린 진관사 태극기 일반 공개
상태바
일장기에 그린 진관사 태극기 일반 공개
  • 김창련기자
  • 승인 2019.10.2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박물관 '근대 불교의 수호자들' 특별전 전시
10년 전 진관사 칠성각 발견 일반인에겐 첫 공개
일장기 위에 덧칠해 3.1운동때 사용 추정

동국대학교 박물관이 연 '근대 불교의 수호자들' 특별전에서 100년 전 일장기에 그려진 '진관사 태극기'가 처음으로 일반 공개됐다.  박물관 측은 "10년 전 진관사 칠성각에서 발견되고, 2009년 등록문화재 지정 이후 진관사 태극기가 밖으로 나온 첫 전시"라며 "그 동안 진관사 태극기는 보존을 위해 진관사 밖으로 내오지 않았으나,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이번 전시에 나왔다"고 밝혔다.
 

일반에 첫 공개되는 진관사 태극기
일반에 첫 공개되는 진관사 태극기

가로 89㎝, 세로 70㎝ 크기의 면에 제작된 태극기에는 4괘와 태극 문양이 선명하다. 1919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태극 문양에서 붉은 색 동그라미 안에 음 부분은 먹물로 추정되는 흑색 안료로 그려졌다. 일장기를 태극기로 만들다 보니 붉은색 위에 덧칠한것으로 추정됐다. 건괘 쪽 모서리는 오랜 세월에 삭았고 가운데에는 구멍들도 나 있다.

지난달 방송된 MBC '같이펀딩‘에서 배우 유준상이 진관사를 찾아 본 후 눈물을 흘렸던 그 태극기다. '진관사 태극기'는 2009년 5월 진관사 칠성각의 해체·복원 작업 과정에서 '독립신문' '신대한' '조선독립신문' '자유신종보' '경고문' 등과 발굴됐다.

태극기에 싸인 채 발견된 신문과 문건에는 3·1운동 이후의 상황을 알리는 기사, 태극기 관련 기사, 자료가 실려 있다. 사찰에 이 유물들을 숨긴 사람은 알 수 없으나, 사찰과 관련 있는 승려이자 독립운동가 백초월(1878~1944)이 이 유물과 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일제강점기 진관사에서 수행했던 승려 백초월은 임시정부와 연락하면서 한용운, 백용성 등 불교계 독립운동가의 활동을 지원했다. 1919년 3·1운동 당시 한용운과 백용성이 체포되자, 백초월은 그들의 뒤를 이어 대한승려연합회 선언서를 발표하고 의용승군제를 추진했다.

태극기가 발견된 진관사는 서울시 은평구 진관외동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직할사찰이다. 1011년 창건된 진관사는 조선 시대에 수도를 서울로 옮기면서 제2의 전성기를 누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