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대학원생 학교 기숙사에서 투신 사망
상태바
이화여대 대학원생 학교 기숙사에서 투신 사망
  • 이민윤기자
  • 승인 2019.11.0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학생 자살 기도 알고도 별다른 조치 안해 부실대응 논란
투신 15분 전 다른 건물에서 투신 기도
경비원 발견 학교측에 신고 학교 경찰에 안 알려

이화여대 대학원생이 학교 기숙사에서 투신해 숨졌다. 학교 측은 이 학생이 1차 투신 시도를 했을 때 발견했음에도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6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화여대 한 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인 A씨가 지난 3일 오전 6시35분께 기숙사 화단 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화여대
이화여대

경찰은 A씨가 기숙사 건물 5층 발코니에 올라가 투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학교 측 따르면 이화여대 경비원 B씨는 같은 날 오전 6시께 학교 정문 근처 다른 건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A씨를 처음 발견했다. B씨는 A씨를 설득해 구조한뒤 관련 내용을 학교 종합상황실에 보고했다.

교내 '캠퍼스 폴리스'와 교직원들이 현장으로 출동해 A씨를 다시 기숙사 1층까지 데려다줬지만 A씨는 약 15분 뒤 다시 기숙사 건물 발코니로 올라가 극단적 선택을 했지만 학교측은 이같은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는 "기숙사 등 담당 기관이 인계한 후 경우에 따라 경찰과 부모에게 연락을 취하는 것이 매뉴얼인데 해당 학생을 기숙사로 인계하던 중에 발생한 사고"라며 "전반적인 대응 매뉴얼을 다시 검토해보려고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