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채무 최대 95%까지 면제 방안 시행
상태바
취약계층 채무 최대 95%까지 면제 방안 시행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7.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주일부터 3년간 성실히 이행 조건
주택담보대출도 해당

취약계층이 8일부터 3년간 성실하게 빚을 갚으면 남은 채무의 최대 95%를 감면해주는 제도가 시행된다.주택담보대출(주담대)의 경우 상환 능력에 따라 장기분할상환, 상환 유예, 금리 인하 등을 적용하는 채무조정안도 함께 가동된다.
 

 
금융위원회와 신용회복위원회는 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취약채무자 특별 감면제도와 주담대 채무조정 다양화 방안을 공개했다.기존에는 채무의 일정비율을 갚아야 잔여 채무가 면제됐지만, 특별감면은 일정 기간을 갚아나가면 변제한 금액과 상관없이 남은 빚을 면제받을 수 있는 제도다.

 

 

취약채무자 특별감면제도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중증 장애인, 만 70세 이상 고령자, 장기소액 연체자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이 방안은 채무 과중도와 상관없이 상각채권은 70∼90%, 미상각채권은 30%의 비율로 채무 원금을 감면해준다.


지원대상[금융위원회 제공]최대 90%를 먼저 깎아준 뒤 남은 빚의 절반을 갚으면 나머지가 없어지는 방식(+5%포인트)이라 최대 95%까지 감면이 되는 것이다. 금융위는 특별 감면제도의 적용 대상이 연간 3천500명 수준일 것으로 추산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연간 3천500명이라는 숫자가 작을 수도 있지만, 매년 신규 적격 대상자가 증가할 수 있다"며 "기존 방식보다 감면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채무를 정리하려는 분들이 추가로 더 늘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복위 주담대 채무조정 적용 예시[금융위원회 제공]
주담대 채무조정 활성화 방안은 채무자의 상환 능력에 맞게 채무조정 방법을 달리 적용함으로써 금융회사의 조정안 동의율을 높이는 게 핵심이다. 이번에 시행되는 방안은 일반형과 생계형 특례로 나뉜다.

 

 
담보채무 10억원 이하의 실거주 주택에 대한 주담대를 30일 넘게 연체한 채무자에 대해 실시하는 일반형은 채무자를 가용 소득에 따라 A∼C형 3가지로 구분하고, 장기분할상환, 상환 유예, 금리 인하를 차례로 적용한다.

 

 

A형은 최대 20년의 장기분할상환만 적용받고, B형은 여기에 최대 3년간 상환 유예 기간을 적용받는다. C형은 A형 B형에 더해 금리를 일시 감면(기준금리+2.2% 하한)받는다. 일반형 조정안을 신청한 채무자는 중도에 A∼C형을 변경할 수 없다.
 

 
주택 시세 6억원 이하 실거주 주택에 대한 주담대를 30일 넘게 연체한 부부 합산 연 소득 7천만원 이하의 채무자에 적용하는 생계형 특례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유형 구분 없이 단일 프로그램을 적용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