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의혹 덮은 '윗선' 주력…다음은 소환은 조국?
상태바
검찰, 유재수 의혹 덮은 '윗선' 주력…다음은 소환은 조국?
  • 이민윤 기자
  • 승인 2019.12.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검찰 소환조사 임박했다는 분위기 관측
임종석 전 비서실장도 소환피하지 못할 것
'특감반원→이인걸→박형철→조국' 보고 라인
윤건영·천경득 등도 소환 거론되는 중

검찰이 청와대 비서실 압수수색을 종료한 가운데, 누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 감찰 무마 의혹을 덮었나에 주력하고 있다. 이번 의혹의 '윗선'으로 거론되는 인물들 가운데 누가 첫 검찰 소환대상이 될지 주목된다.

조국 전 법무장관(감찰 무마 의혹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될 가능성이 높고,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소환을 피하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다.

5일 청와대와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전날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들어가 6시간 만에 종료했다.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은 문재인 정부 들어 두 번째이고 역대로는 네 번째로 드문 일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덮어준 인물이 청와대에 있다는 전제하에 진행된만큼 향후 관련자 소환 등 후속수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와 정치권에선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를 주도한 '윗선'으로 첫 소환될 인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꼽고 있다.

당시 청와대 특감반 보고라인은 특감반원, 이인걸 전 특감반장,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 순이었다. 조 전 장관 위에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있었다. 

검찰은 이미 다수의 당시 특감반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는 이 전 특감반장과 박 전 비서관 등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조 전 장관은 직접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지시했지만 추후 박형철 전 비서관에게 간접적으로 감찰 중단을 지시한 의혹이 일고 있다.

실제로 박 전 비서관은 검찰조사에서 조 전 장관의 지시를 받아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해졌다. 때문에 검찰의 조 전 장관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