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 피겨 한국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
상태바
유영, 피겨 한국 최초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
  • 김창련 기자
  • 승인 2020.01.14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스케이팅 140.49점+쇼트프로그램 73.51점=214.00점
크세니아 시니치나(러시아·200.03점) 제치고 정상에 올라 
유영이 13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로잔 스케이팅 아레나에서 열린 제3회 동계 유스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프리프로그램에 출전해 연기하고 있다. /뉴스스
유영이 13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로잔 스케이팅 아레나에서 열린 제3회 동계 유스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프리프로그램에 출전해 연기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유영(16·과천중)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유스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로잔 동계유스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0.49점을 얻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3.51점으로 1위를 차지했던 유영은 합계 214.00점으로 크세니아 시니치나(러시아·200.03점)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유영은 동계유스올림픽 여자 피겨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초의 한국 선수가 됐다. 이날 무결점 연기로 기술점수(TES) 73.11점, 예술점수(PCS) 67.38점을 기록했다. 점프 연기를 무난히 처리해 경쟁자들을 제쳤다. 규정상 쇼트프로그램에서는 뛸 수 없었던 트리플 악셀도 문제없이 소화했다. 

이후 연기에서도 큰 실수를 범하지 않으면서 1위를 확정했다. 유영은 대한체육회를 통해 "경기 전에는 다소 긴장했다. 이 경기가 대회가 아니라 연습이라 생각하려고 계속 노력했는데 그게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유영은 “국내대회가 끝나고 쉼 없이 왔는데, 결과가 좋아 기쁘다. 계속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면서 "가능하다면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는 쿼드 점프(4회전)를 뛰는 것이 목표다. 베이징에서 클린 연기를 해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동계유스올림픽은 22일까지 스위스 로잔과 생모리츠 지역에서 개최된다. 한국은 7개 종목 66명의 선수를 파견했다. 유영을 포함한 1차 참가 선수단은 17일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