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네번째 확진자는 평택 거주
상태바
'우한폐렴' 네번째 확진자는 평택 거주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1.2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기증세로 평택 소재 병원 두군데 방문 확인
25일 지역 보건소 방문, 이상 신고후 능동감시 진행
지역내 접촉자수 등 확인 안돼 심층 역학조사 진행

'우한폐렴'의 국내 네 번째 확진자의 주소지가 평택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국내 입국 후 감염 증상으로 격리되기까지 6일간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사이 평택 소재의 병원도 두 차례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21일에 감기 증세로 평택의 한 병원에 찾아가 진료를 받았으며 25일 38도의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에 다시 내원한 후 보건소 신고를 통해 능동감시가 진행됐다. 26일 근육통이 악화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으며 이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이 환자가 의료기관 방문 외 지역사회 활동을 했는지, 의료기관 내방 때 사전에 신고를 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했는지, 국내 입국 후 접촉자는 몇명인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추가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환자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환자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확진자 4명을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다. 56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와 격리해제됐다. 이 중에는 지역사회 활동을 했던 세 번째 확진자 접촉자 1명도 포함돼있다. 나머지 1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