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2번째 확진자 동선 파악
상태바
부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2번째 확진자 동선 파악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2.0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동선 확인 밀접 접촉자 있는 곳 폐쇄 소독
다른 지자체 등에도 환자 동선 통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2번째 확진자가 경기 부천에서 거주해 온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부천시가 확진자의 동선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1일 부천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확진자 관광가이드 A(49·중국인)씨는 지난달 19일 김포공항에 입국해 부천시에 거주해왔다.

1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거주하는 부천시가 확진자 동선 파악과 소독에 집중하고 있다.
1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거주하는 부천시가 확진자 동선 파악과 소독에 집중하고 있다.

확정 판정을 받은 A씨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입원 중이다. A씨는 입국 전 일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국적인 A씨는 최근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었으며 현재 아내와 초등학생 딸과 함께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A씨가 언론에 보도된 중국 외 2차 감염자인 일본의 관광버스 기사, 그 버스에 탔던 가이드와 일본에서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A씨가 중국을 다녀오지 않았기 때문에 유사증상이 있어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할 상황이었다고 부천시 측은 밝혔다. 시는 현재 역학조사관과 함께 환자의 동선을 파악하고 있으며 확정 판정 즉시 환자가 다녔던 장소 중 밀접접촉자가 있는 곳을 폐쇄하고 소독을 실시했다.

시는 또 환자와 밀접접촉을 했던 사람들에 대해서도 격리 등 조치를 취하고 관리 중이다. 아울러 환자가 다녔던 다른 지자체, 접촉했던 사람에게 모두 통보해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시 관계자는 "현재 A씨는 경로 추적및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몸에 이상이 있으며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자가격리자는 4명, 능동감시 대상 44명, 외국인  9명으로 확인됐다. 시는 중국을 방문한 영상 의학적 폐렴이 나타난 유증상자 2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능동감시 대상자로 전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