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상승 46.9%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상승 46.9%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2.1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정은 49.2% 긍정과 부정 오차범위내
정부 신종 코로나 적극 대응이 지지율 상승 영향 분석
30대 지지층이 긍정평가 이끌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에 정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정부 대책이 오름세를 이끌었단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신종 코로나 대책 영향으로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신종 코로나 대책 영향으로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3~7일 실시한 2월 1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1월 5주차 주간집계 대비 1.9%포인트 오른 46.9%(매우 잘함 27.8%, 잘하는 편 19.1%)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1.1%포인트 내린 49.2%(매우 잘못함 37.1%, 잘못하는 편 12.1%)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8%포인트 감소한 3.9%였다. 전주 5.3%포인트로 오차범위를 벗어났던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이번 조사에서 2.3%포인트로 좁혀졌다.

긍정평가 상승세는 30대가 이끌었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보수적인 대구·경북에서도 긍정평가가 상승하면 30%대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긍·부정 차이를 줄인 요인으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에 대한 평가를 꼽았다.

지난 5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대처와 관련해 '잘함'은 55.2%를 기록했다. 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41.7%였다. 지난 7일 서울대보건대학원과 한국리서치가 발표한 조사에서는 정부의 대응이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보다 낫다는 평가가 44.1%였다. 부정평가는 27.0%에 그쳤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8.6%p, 26.6%→35.2%, 부정평가 60.5%)과 경기·인천(▲2.6%p, 46.7%→49.3%, 부정평가 45.8%)에서 지지율이 상승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3.7%p, 46.3%→42.6%, 부정평가 53.8%)에서는 지지율이 다소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30대(▲12.9%p, 42.9%→55.8%, 부정평가 41.6%)에서 크게 올랐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18.5%p, 56.7%→75.2%, 부정평가 19.7%) 지지율 상승 폭이 컸다. 자유한국당 지지층(▼1.4%p, 4.8%→3.4%, 부정평가 93.4%)과 무당층(▼4.6%p, 23.3%→18.7%, 부정평가 68.5%)에서는 각각 소폭 하락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4.5%p, 16.5%→21.0%, 부정평가 77.2%)에서도 긍정평가가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