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상 수상에 감사'
상태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상 수상에 감사'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2.1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그룹 영화 기생충 제작 투자
남동생 이재현(CJ그룹 회장)에게도 감사
'봉준호 감독의 모든것을 좋아한다'
이 부회장 이날 시상식에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참석

“기생충을 지지하고 사랑한 모든 사람에 감사한다. 내 남동생 이재현(CJ그룹 회장)에게도 감사하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10일 낮(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오스카)에서 감격에 겨운 인사말을 남겼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스카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옆자리를 지키면서 영예의 순간을 함께 했다. 이 부회장은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작으로 지명되자 봉 감독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그는 영어로 “한국 영화를 보러 가주시는 분들 모두가 영화를 지원해 준 분들”이라며 “그분들은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바로바로 말씀해주셨다. 그런 의견 덕에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계속해서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나는 봉준호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스타일, 광기, 특히 연출 모두를 좋아한다”면서 “그의 유머감각을 좋아하고 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남동생인 이재현 CJ 회장에게도 "불가능한 꿈일지라도 언제나 우리가 꿈을 꿀 수 있도록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시상식에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생충은 이날 오스카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최초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이 부회장은 오스카에 앞서 골든글로브, 칸 국제영화제 시상식 등 수상의 순간마다 봉 감독과 함께 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 영화 부문에서 수상하자 손뼉을 치며 환호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현지에서는 이 부회장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