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온라인 식품 판매업체 73곳 점검...‘신종 코로나 특수’ 대응
상태바
성남시 온라인 식품 판매업체 73곳 점검...‘신종 코로나 특수’ 대응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2.1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 앱 등을 통한 식품 구매 증가
시민 먹거리의 안전관리 강화 점검
성남시 공무원들이 야탑동 H업소에서 유통 중인 식품 안전성 확인 점검 중이다. /성남시 제공

성남시는 오는 21일까지 온라인 식품 판매업체 등에 대한 위생관리 실태 특별점검을 한다 1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배달 앱 등을 통한 식품 구매가 늘어난 가운데 시민 먹거리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려는 점검이다.

대상 업체는 배달 도시락 제조업체 56곳, 배달 앱을 통해 조리식품을 판매하는 음식점 8곳, 온·오프라인 식품 판매업체 등의 기타 식품판매업소 9곳 등 모두 73곳이다.

4개조 8명의 점검반이 각 업체를 방문해 식품 위생적 취급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판매 여부, 무신고·무표시 제품 판매 행위. 조리 종사자의 개인위생 관리 이행 여부 등을 살핀다.

온라인을 통해 많이 판매되는 가공식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등 안전성 검사도 한다. 점검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내용에 따라 영업정지 7일~1개월, 해당 제품 폐기 처분, 관할 경찰서 고발 등의 조치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