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0년 경기도 노숙인 실태조사’
상태바
경기도 ‘2020년 경기도 노숙인 실태조사’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2.1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노숙인 자립지원 정책 개발 위해
경기도 경기복지재단 업무협약
노숙인 특성에 맞는 정책제안 및 지원계획 등 수립

경기도는 13일 ‘2020년 경기도 노숙인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도내 노숙인 수, 복지 요구사항 확인 등을 통해 맞춤형 노숙인 자립지원 정책 개발의 기초자료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업무 협약을 통해 ▲경기도 노숙인 수 확인 ▲도내 노숙인 건강상태, 생활실태, 지원정책 요구사항 조사 ▲노숙인 특성에 맞는 정책제안 및 지원계획 수립 등을 진행하게 된다.

경기도가 2020 노숙인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경기도가 2020 노숙인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기간은 2020년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이며, 정확한 노숙인 수 확인을 위해 도내 전 시·군을 대상으로 조사 당일 같은 시간대에 다수의 조사원을 파견하는 일시집계조사(Point-in-time Counting : PIT조사) 방법을 기본으로 진행한다. 이후 추가 조사가 필요할 때 해당 노숙인 중 일부를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진행하고, 전문가 집단을 구성하여 자문회의도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에는 970여명의 노숙인이 있으며 거리 노숙인은 276명으로 추산됐다. 현장 실태조사 시 더 많은 노숙인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노숙인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이면 안 되는 우리 지역사회의 소중한 일원” 이라며 “이번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다 많은 노숙인이 지역 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자립지원 로드맵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