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달부터 연예뉴스 댓글 인물명 연관검색어 서비스 중단
상태바
네이버,다음달부터 연예뉴스 댓글 인물명 연관검색어 서비스 중단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2.1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예인 개인의 인격권 침해 우려 커지고 있어'
'연예뉴스 댓글 폐쇄 연관검색어 문제도 같은 관점에서 보완'
앞으로는 작품을 중심으로 소통하는 공간으로 개편

네이버는 19일 "인터넷 공간에서 벌어지고 있는 연예인 개인의 인격권 침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저희 역시 연예인의 활동에서 사생활까지 폭넓게 다루고 있는 네이버 연예뉴스 댓글 공간을 제공하고 있는 만큼 연예인의 인격권 침해 문제에 책임을 공감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가 연예뉴스 댓글과 연관검색어 기능등을 폐지하기로 했다.
네이버가 연예뉴스 댓글과 연관검색어 기능등을 폐지하기로 했다.

유봉석 서비스운영 총괄은 "현재의 기술적 노력만으로는 연예인들의 고통을 해소하기에는 아직 부족함을 인정한다"면서 "연예 정보 서비스의 구조적인 개편이 완료될 때까지 연예뉴스 댓글을 닫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연예인을 포함해 인물명 검색 시 제공되는 연관검색어와 자동완성어의 문제점도 같은 관점에서 함께 보완한다고 알렸다.

연관검색어는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와 함께 추가로 궁금해할 수 있는 키워드를 제안하고, 자동완성은 이용자의 타이핑 수고를 줄여 주기 위한 기능이다. 하지만 이용자가 입력한 검색어를 기반으로 하다 보니, 이 공간에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나 인격권을 침해할 수 있는 키워드가 노출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유 총괄은 "인물의 인격권을 존중하고 사생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연관검색어를 전면 폐지하고자 한다"며 "다만 자동완성 기능은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필수적인 기능이니만큼, 상시적인 개선을 진행하며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유 총괄은 "연예 정보 서비스는 스타의 개인적 근황이나 사생활에 대한 과도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콘텐츠 대신 실제 활동의 결과물인 작품을 중심으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려 한다"라고 알렸다. 이어 "연예인들이 그들의 활동을 응원하는 팬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제공할 것을 약속 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