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올라온 60대 남성 수원 광교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
상태바
대구에서 올라온 60대 남성 수원 광교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2.23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검체 검사 23일 오전 확진 판정
확진자 해운대 국밥집 도쿄등심 광교점 등 방문
아들 딸 사위 등 모두 의심 증상으로 검사 중

대구에서 경기 수원을 방문한 6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환자는 대구시 중구 남산동에 거주하는 남성 A(67)씨로 22일 수원에 온 것으로 확인됐다. 증상 발현으로 22일 검체 검사를 받은 뒤 23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 위생이 가장 중요하다.

A씨는 22일 오전 9시11분 동대구역에서 혼자 KTX를 타고 11시2분 수원역에 도착했다. 수원역 8번 출구로 나와 마중 나온 아들 자동차를 탔다. 18일부터 감기 증상이 있었던 A씨는 22일 정오 무렵 팔달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료를 받고, 검체를 채취했다.

검체 채취 뒤 해운대국밥(팔달구 행궁로 106)으로 이동해 아들과 함께 점심을 먹었다. 딸 집(영통구 광교 2동 광교호수마을 참누리레이크아파트)으로 이동 중 A씨 아들이 스타벅스 수원법조타운점(광교중앙로 248번길)에 내려 커피를 샀다.

22일 오후 2시께부터 딸 집에 머물던 A씨는 오후 6시10분 아내·딸·사위·아들과 함께 '도쿄등심 광교점'(광교호수공원로 80 광교앨리웨이 3층)을 찾아 식사했다.

식사 뒤 차로 이동 중 A씨 아들 혼자 투썸플레이스 아주대점(영통구 월드컵로 199)에서 커피를 주문했고, A씨 가족은 광교롯데아울렛으로 이동해 '닥스 침구점'을 방문했다. 23일 오전 9시30분 A씨는 최종적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전 10시20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의 가족 4명은 23일 오전 11시30분부터 A씨 딸의 집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시는 검체채취 후 집과 엘리베이터, 아파트 주변을 방역했다. 또 A씨가 들른 해운대국밥, 도쿄등심, 광교롯데아울렛을 방역소독하고 폐쇄조치했다. A씨와 함께 대구에 거주하는 부인은 2월19일 아들(서울 마포구 거주) 차로 수원에 온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수원으로 이사 온 A씨 딸 부부는 2월20일 오후 광교2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전입신고를 했다. 확진환자의 접촉자 A씨의 아내, 아들, 사위 등 3명이 코로나 19 의심 증상으로 영통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체취했으며, A씨의 딸은 임신 중이라 아주대학교병원 선별진료소로 이송해 검체 검사 등 진료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