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극저신용대출 사업' 전국 최초 시행
상태바
경기도'극저신용대출 사업' 전국 최초 시행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3.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중 신용7등급 이하 도민 상대로 연 1% 3년내 상환 조건 대출시행 예정.

경기도가 신용이 낮은 도민들을 위한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을 올해 상반기 중 전국 최초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은 생활자금이 필요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어 고금리 불법 사금융에 내몰리는 도민들을 돕기위한 사업이다.

경기도가 신용등급이 낮은 도민들을 위해 극저신용대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가 신용등급이 낮은 도민들을 위해 극저신용대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긴급생계비가 필요한 신용등급 7등급 이하로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중인 도민이다. 300만원 한도, 연 1%의 이자로 3년 이내 상환하는 조건으로 대출이 진행되며, 대상자의 재무 상태·소득 등 제반 상황을 고려해 맞춤형 자율약정으로 추진된다.

신용등급이 6등급이더라도 기초생활 수급자, 경기도 긴급복지 대상자 등의 저소득층은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기존 사회보장 프로그램과 동일사유(의료비, 학자금 등)로 중복신청 시 지원이 배제된다.

사업을 주관하는 경기복지재단은 소액금융 지원 경험이 있는 대안금융 기관 등을 대상으로 수행기관을 선정하고 세부 지원방안이 마련되는 대로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