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국제영화제 5월로 연기
상태바
전주 국제영화제 5월로 연기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3.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연기 결정
영화제 개막일은 5월28일로 연기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팔복예술공장 개최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월이 아닌 5월에 열린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함에 따라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영화제 개최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어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영화제 개막일을 4월 30일에서 5월 28일로 연기하기로 확정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를 대표하는 국제행사인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영화제 게스트 및 관객의 건강·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진지하고 신중하게 검토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전주국제영화제가 5월로 연기됐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전주국제영화제가 5월로 연기됐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전주국제영화제 일정을 연기하더라도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지속적으로 파악·점검해 영화제 진행에 있어 만반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와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린다.

2000년 처음으로 개최된 전주국제영화제는 부산국제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함께 국내 3대 영화제로 손꼽힌다. 기존 영화적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다양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영화제를 지향, 저예산 독립영화를 주로 상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