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도쿄올림픽 보이콧
상태바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도쿄올림픽 보이콧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3.2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 우선주의에 따라 2021년으로 연기해야" 압박
IOC·일본, 도쿄올림픽 개막 연기 가능성 시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도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캐나다에 이어 뉴질랜드와 호주까지 오는 7월 종전 일정대로 대회를 진행하면 선수단을 보내지 않겠다며 1년을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 개막 연기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22일(현지시간) 올해 하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선수들을 보내지 않는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캐나다 측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세계보건기구(WHO) 등에 올림픽을 1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일정을 연기하는 게 복잡한 일이라는 것은 알지만 선수와 세계의 건강과 안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성명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뉴질랜드도 23일(현지시간) 올해 올림픽에는 참가지 않고 대회를 내년으로 연기할 것을 IOC에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마이크 스탠리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공개서한에서 "선수들은 경쟁을 위한 안전하고 공정한 경기장이 필요하지만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광범위한 확산은 이를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다"며 "연기만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22일(현지시간)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 홈페이지에 2020년 도쿄올림픽에 자국 선수들을 보내지 않겠다는 내용이 게재됐다.
22일(현지시간)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 홈페이지에 2020년 도쿄올림픽에 자국 선수들을 보내지 않겠다는 내용이 게재됐다.

호주올림픽위원회 역시 23일(현지시간)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불확실성을 감안하면 7월 올림픽 참가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만장일치로 정했다"며 "오는 2021년 여름에 열리는 올림픽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맷 캐럴 호주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IOC는 선수 우선주의를 핵심 원칙으로 삼고 있으며 선수와 스포츠의 이익을 위해 움직인다. 우리의 결정은 그러한 원칙을 반영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와 IOC에 개막 연기를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