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자 118명으로 늘어
상태바
코로나19 사망자 118명으로 늘어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3.23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하루동안 7명 사망
대구 경북에서만 6명 사망
사망자 모두 60대 이상 고령층 위험

23일 하루 동안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망자가 7명이나 늘어 총 118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111~118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11명이었는데 하루 동안 7명이 더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총 118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총 118명으로 늘었다.

7명의 사망자는 모두 60대 이상 고령자다. 대구에서 5명, 경북에서 1명, 경기에서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112번째 사망자는 2204번째 확진자로 1952년생 남성이다. 지난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파티마병원 입원치료 중 22일 사망했다. 113번째 사망자는 1934년생 여성인 8462번째 확진자다. 지난 17일 확진 후 대구동산병원 입원치료 중 22일 숨을 거뒀다.

경기에서 확인된 114번째 사망자는 8632번째 확진자다. 1935년생 여성으로 지난19일 확진판정 후 명지병원 입원치료 중 22일 사망했다. 115번째 사망자는 경북에서 발생했다. 1929년생 여성인 7878번째 확진자이며 지난 11일 확진 후 안동의료원 입원치료 중 22일 숨졌다.
 
116번째 사망자는 5613번째 확진자로 1924년생 여성이다. 지난 4일 확진 판정 후 대구가톨릭대병원 입원치료 중 23일 사망했다. 117번째 사망자인 8702번째 확진자는 1938년생 여성이며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의료원 입원치료 중 23일 작고했다.
 
118번째 사망자는 8454번째 확진자로 1929년생 여성이다. 지난 18일 확진 이후 대구의료원 입원치료 중 23일 사망했다. 당국의 조사 결과 111번째 사망자는 8298번째 확진자로 나타났다. 이 사망자는 1934년생 여성이며 지난 13일 확진 판정 후 대구동산병원 입원치료 중 22일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