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장애인에 활동 보조인 파견...월 45~720시간
상태바
성남시 장애인에 활동 보조인 파견...월 45~720시간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3.24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6~64세 장애인...자체 예산 21억원 추가 투입
독거·취약·와상장애인은 24시간 3교대 돌봄

성남시는 돌봄이 필요한 장애인들에게 장애 정도에 따라 활동 보조인을 월 45시간~720시간 파견한다고 24일 밝혔다.

활동 지원은 만 6~64세 장애인에 활동 보조인을 지원해 신체·가사·직장·학교 활동을 돕는 제도다.

시는 정부 지원 외에 장애 정도, 가구 특성에 따라 월 10시간~193시간을 추가로 서비스받도록 하는 자체 사업 기준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시는 국(260억원)·도(24억원)비 이외에 자체 예산 21억원을 투입한다. 활동 보조인 서비스 비용인 평일 시간당 1만3500원, 심야·공휴일 시간당 2만250원을 적용했다.

시 자체 예산 투입으로 800명이 혜택을 보게 되며, 이들을 포함해 모두 1700명(전체 등록 장애인 3만6000명의 4.7%)이 서비스 대상이다.

시는 독거·취약·와상장애인 24명에 최장 시간(월 193시간)을 추가 지원해 이들은 월 720시간의 활동 지원 서비스를 받는다. 파견한 활동 보조인 3명이 3교대로 하루 24시간 신체·가사·사회 활동을 돕는다. 독거·취약장애인 28명은 월 60시간을 추가 지원한다.

정부와 도 지원을 받는 748명의 취약 장애인은 월 10시간을 추가 지원한다. 다른 900명은 정부 지원 대상 장애인이다.

성남시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1~6등급으로 나뉘던 장애인 등급제 폐지(2019.7) 뒤 국가가 장애 정도에 따라 활동 보조인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에 더해 성남시는 실질적인 권리 보장을 위해 장애인 활동 지원 시간을 추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