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n번방 사건 관련 가담자 전원 조사
상태바
경찰 n번방 사건 관련 가담자 전원 조사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3.2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 즉시 설치
n번방 사건 피의자 신상공개 청와대 국민청원에 560여만명 동의

경찰은 24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아동 성착취 동영상을 공유한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과 관련한 운영자 및 회원들의 신상 공개를 촉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사건 가담자 전원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디지털 성범죄 수사본부도 즉시 설치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중 '한 달 내 20만명 서명'이란 청원 공식요건을 충족한 게시글은 총 5개다. 지난 18일부터 게시된 이 글들은 텔레그럼 n번방 사건 관련 피의자와 가입 회원들의 신상 공개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5개 청원을 모두 합하면 총 560여만명이 동의했다. 모든 청원은 진행 중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자로 나선 민갑룡 경찰청장은 24일 오후 청와대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게시된 영상에서 "검거된 운영자 조주빈 뿐 아니라 '박사방'의 조력자, 영상 제작자, 성착취물 영상을 소지·유포한 자 등 가담자 전원에 대해서도 경찰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투입하여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앞서 서울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에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의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한 것을 언급하며 "향후 수사가 마무리되면 관련 절차와 규정에 따라 국민들의 요구에 어긋나지 않게 불법행위자를 엄정 사법처리하고 신상공개도 검토하는 등 단호히 조치해 나가겠다"고 했다.

경찰이 n번방 사건 모든 관련자들에 대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이 n번방 사건 모든 관련자들에 대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또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즉시 설치하여 운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특히 단속을 통해 찾아낸 범죄 수익은 기소 전 몰수보전 제도를 활용하여 몰수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하여 세무조사도 이루어지도록 하는 등 범죄 기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했다.

이밖에도 민 청장은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 연말까지 연장 ▲외국 수시관 및 글로벌 IT기업과의 국제공조 강화 ▲전국 지방경찰청 '사이버성폭력 전담수사팀' 인력 확충 ▲전문수사관 및 수사기법 개발 등 수사전문성 향상 ▲경찰 자체 개발 '불법 촬영물 추적시스템' 고도화 ▲불법 콘텐츠 실시간 모니터링 ▲피해사실 확인 즉시 알림 등을 약속했다.

민 청장은 "경찰청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이런 악질적인 범죄행위를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생산자, 유포자는 물론 가담,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검거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