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A투데이 '도쿄올림픽 연기'보도
상태바
USA투데이 '도쿄올림픽 연기'보도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3.24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SA투데이 '딕 파운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도쿄올림픽 2021년으로 연기'
파운드 위원 'IOC가 보유한 정보 기반 연기 결정'
아베 일본 총리 '완전한 형태 개최 아니면 연기도 검토'

올해 7월 말 예정된 일본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USA투데이는 23일(현지시간) 딕 파운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이 2021년으로 연기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IOC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IOC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파운드 위원은 "IOC가 보유한 정보를 기반으로 연기가 결정됐다"며 "향후 조건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대회가 7월 24일 시작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파운드는 캐나다 출신으로 수십년 간 IOC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위원 중 하나로 활약했다.
 
그는 IOC가 조만간 다음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며 "연기한 뒤 이에 따른 모든 여파를 처리하기 시작할 것이다. 어마어마한 일"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번지면서 도쿄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져 왔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24일부터 8월9일 예정돼 있다.
 
일본 정부와 IOC는 그동안 예정대로 대회를 추진한다는 입장을 지켜 왔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잠잠해질 기세가 보이지 않자 세계 각국의 올림픽 불참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3일 '완전한 형태'로 실시할 수 없다면 올림픽 연기를 검토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림픽 연기 여부를 4주 안에 결정하겠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