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경기 의왕·과천 등 4곳 공천 무효화
상태바
미래통합당 경기 의왕·과천 등 4곳 공천 무효화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3.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의왕·과천, 화성을,경북 경주, 부산 금정구 등 공천 결과 무효화
통합당 최고위 의왕·과천 시흥을, 부산 금정구 후보 재심의 요청
공관위, 최고위 요구 거부 원안 유지 결정
당내 우려 시선도 '권한 남용 우려"

미래통합당이 25일 경기 의왕·과천,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구 등 4곳의 공천 결과를 무효화하기로 의결했다. 최고위가 자체적으로 공천을 철회한 것은 서울 강남을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 부산 북·강서을 김원성 최고위원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미래통합당이 경기 과천의왕 등 4곳의 공천을 무효화 하기로 의결했다.
미래통합당이 경기 과천의왕 등 4곳의 공천을 무효화 하기로 의결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의는 이날 오전 비공개 회의를 열고 각각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경기 의왕·과천),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경북 경주),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경기 화성을), 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부산 금정구)가 공천된 네 지역의 공천을 철회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지난 19일 경기 의왕·과천과 시흥을, 지난 23일 부산 금정구 후보의 경쟁력이 부족하다며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의를 요청했으나 공관위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공관위는 최고위에서 재의 요구를 하지 않았지만 철회가 논의된 경북 경주도 원안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통합당은 최고위 차원에서 이들 지역의 공천을 자체적으로 무효화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한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 중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 차원의) 무효화는 가능하다"며 "지난번 김원성 최고위원을 무효화하기도 했다. 다만 이 규정은 최소화해서 사용해야 함에도 오늘만 4건이나 처리된 것은 권한을 확장적으로 쓰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