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 배우 김우빈 '텔레그램 n번방' 구설수
상태바
아역 배우 김우빈 '텔레그램 n번방' 구설수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3.25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한 욕설이 담긴 글 남겨
파문 확대 25일 사과 '많은 깨달음 얻었다'

아역 배우 김유빈(16)이 '텔레그램 n번방' 관련 글을 올렸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페이스북 스토리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_가해자면_너는_XX다"라며 심한 욕설이 가득한 글을 남겼다.

아역배우 김유빈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아역배우 김유빈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글로 인한 파장이 커지자 김유빈은 25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사과했다.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쓴 글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제 잘못이니 받아들이겠다. 더이상 말실수는 절대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비판 여론이 계속 확산되자 김유빈은 추가로 사과문을 올려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한 김유빈은 2014년 EBS 어린이 프로그램 '먹보공룡 티노'에 나왔다. 2014년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부산 공연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