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데 덮친 한국, 코로나19 와중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상태바
엎친데 덮친 한국, 코로나19 와중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3.2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26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제주 전남에서 일본뇌염 매개체인 ‘작은빨간집모기’ 채집
법정 전염병 급성뇌염 진행 가능성 있어 주의 필요

질병관리본부가 26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내렸다.지난 24일 제주와 전남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됨에 따른 조치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은 2주 정도 빨라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일본뇌염에 대해 설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일본뇌염에 대해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는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채집된 남부지역의 1~2월 평균기온이 평년대비 2.3~2.6도 상승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성인은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일본뇌염 매개모기의 활동이 시작 돼 야외 활동 시와 가정에서 아래의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