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4월부터 유동성 무제한 공급
상태바
한국은행 4월부터 유동성 무제한 공급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3.2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말까지 3개월간 금융기관에 현금 공급
RP 무제한 매입 공개시장 운영대상 기관 증권 확대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 의결

한국은행이 코로나19 영향으로 빈사상태에 빠지고 있는 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음달부터 석달간 금융기관에 무제한으로 유동성을 공급한다. 매주 1회 환매조건부채권(RP)를 무제한 매입하는 것이다. 1997년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동원되지 않았던 수단으로 역대 처음있는 일이다.

한국은행이 RP 매입방식을 통해 시중에 자금을 무제한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은행이 RP 매입방식을 통해 시중에 자금을 무제한 공급하기로 했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를 열고 환매조건부채권(RP)의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 운영대상 기관 증권을 확대하는 내용 등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한은은 오는 6월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전액공급망식의 RP매입에 나서게 된다. 시장 유동성 수요 전액을 무제한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한다. 입찰시 모집금리를 공고할 예정이다. 한은은 "한시 운영 이후에는 그동안의 입찰결과와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오전 11시 관련 설명회를 유튜브를 통해 개최한다.

한은은 또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에 통화안정증권·증권단수매매 대상 7곳, 국고채 전문 딜러 4곳 등 증권사 11곳을 추가했다. 대상 증권도 8개 공공기관 특수채로 확대했다. 기존에는 은행 16곳, 증권사 5곳으로 한정됐으나 대폭 늘릴 것이다. RP매매 대상증권에는 8개 공공기관 특수채를 추가했다. 대출 적격담보증권에도 공공기관 특수채와 은행채를 추가했다.

한은은 100조 규모의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할 방침이다. 공급 규모는 절반 수준에 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