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59% 코로나19로 '우울'
상태바
경기도민 59% 코로나19로 '우울'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3.2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민 1000명대상 설문 조사. 열명중 6명 우울감 호소,여성과 70 대상 노년층에서 더 높아. 경기도 우울감 극복위한 유튜브 채널 운영.

경기도민 열 명 중 여섯 명은 코로나19로 우울감을 느낀 적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도는 지난 21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심리적 방역, 마스크 구매 실태 등에 대한 조사를 벌여 이같은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도민의 59%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상생활 속에서 불안, 초조, 답답함, 무기력, 분노 등의 우울감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71%)과 70대 이상 노년층(74%)에서 더 높았다.

우울감 요인으로는 ▲외출 자제로 인한 갑갑함(22%) ▲감염에 대한 막연한 불안(20%) ▲소득·지출 감소에 따른 스트레스(19%) 등이 높게 제시됐다.

그러나 도민 10명 중 7명은 ▲산책이나 운동(34%) ▲TV, 영화, 게임 등 문화생활(30%) 등을 통해 우울감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71%)으로 조사됐다.

이와함께 전화나 문자, SNS 등 온라인 소통 빈도가 이전보다 ‘늘었다’는 응답도 40%로 높게 나타났다.

‘공적 마스크’ 구입실태와 관련해서는 도민들의 50%가 ‘공적 마스크’를 구입한 적이 있으며 구매자(505명)들은 구입 시 가장 불편한 점으로 ▲긴 줄서기 및 대기시간(38%) ▲약국에 확보된 마스크 수량부족(14%) 등을 지적했다.

비구매자(495명)들은 ▲마스크가 충분히 있고(33%) ▲대기시간이 길 것 같은데다(25%) ▲취약층이 먼저 구입하도록 하는 배려 차원(17%)에서 구입하지 않았거나 못했다고 답했다.

이밖에 경기도의 137개 종교시설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에 대해서는 93%가, PC방, 노래방, 클럽형태업소에 대한 밀접이용 제한 행정명령 역시 93%가 각각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3월 21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장기화되면서 우울감을 호소하는 도민들이 늘어남에 따라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취미 영상 콘텐츠를 제작, 배포하고 있다.

 도는 지난 12일 시작해 오는 4월 30일까지 경기도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경기도 유튜브 특집-코로나19 우울증 극복 캠페인 프로그램’ 영상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발행한다.

이번 공개되는 영상 콘텐츠는 총 15건으로, 경기아트센터(경기문화재단), 유명 유튜버, 인기 팟캐스터, 도민 크리에이터들과 협업해 제작했다.

26일에는 감성 어쿠스틱 듀오 ‘정흠밴드’와 드라마 ‘스카이캐슬’ OST ‘Welie’를 부른 신인가수 하진이 속한 보컬그룹 ‘림하라’가 출연하는 미니콘서트 ‘방구석 라이브’가 펼쳐진다. 4월에는 영화리뷰 유튜버 ‘거의없다’, 헬스 유튜버 ‘조준’ 등 유명 유튜버와 협업한 영상이 공개된다.

 

유튜버 거의없다는 ‘코로나19 우울증 극복에 도움이 되는 추천영화 베스트3’를, 유튜버 조준은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홈트레이닝’을 주제로 영상을 제작해 소개한다.

경기도 유튜브 특집-코로나19 우울증 극복 캠페인 프로그램은 경기도청 공식 유튜브(www.youtube.com//ggholics)에서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