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은 군민들에게 10만원 더 지급...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는 별도 지원
상태바
양평군은 군민들에게 10만원 더 지급...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는 별도 지원
  • 김규식 기자
  • 승인 2020.03.2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민 1인 20만원...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11만6092명에 소요되는 재원 약 117억원 확보 계획

양평군은 26일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지역경제를 극복하기 위해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군민 모두에게 지급한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10만원과는 별도로 지원한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현재 상황에서는 특정 대상만을 위한 ‘복지’보다 주민 모두를 위한 ‘경제 정책’이 필요하다"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마찬가지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경기도에서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는 10만원을 합하면 1인당 20만원, 4인 가족일 경우 총 8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지급대상은 2020년 3월 26일 0시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양평군민인 경우에 해당한다. 양평군 재난기본소득도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원한다.

군은 단기간 재난기본소득을 전액 소비해 가계지원 효과와 더불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를 도모하기 위해서며 지역화폐 지급 절차는 내부적으로 검토중이다.
 
양평군 현재 인구는 11만6092명으로 집계됐다. 재난기본소득에 소요되는 재원은 약 117억원이다. 군은 불요불급한 사업을 지양하고 SOC사업과 투자사업은 순위를 조정·집행해 가용재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사태의 고통분담을 위해 양평군청 5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의 급여 일부를 반납해 1100만원을 경기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로 했다.

군의회도 코로나 19 상황이 발생된 직후부터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집행부와 함께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근거 조례를 의원 협의를 통해 마련하고 4월 실시 예정인 제267회 임시회에 상정해 처리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