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해외유입환자 90%는 한국인, 입국금지 어려움 있다'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해외유입환자 90%는 한국인, 입국금지 어려움 있다'
  • 김중모기자
  • 승인 2020.03.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해외 유입 확진자 비중 높아져 관리 중요'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입국자 관리 등 점검
생활 방역 지침 마련에 집중해줄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해외유입 환자 대부분이 한국인이라며 유럽·미국발 입국자들의 입국을 금지하는 데 제약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정 총리는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 전면 입국금지에 어려움이 있달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 전면 입국금지에 어려움이 있달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내 신규 환자 확진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준으로 줄었지만 해외 유입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해외에서 들어오는 위험 관리가 더욱 중요한 시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전체 해외유입 환자의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감안하면 당장 입국 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 데 제약이 따른다"며 입국 금지 조치 필요성을 일축했다.

정 총리는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의무적 자가격리를 골격으로 한 현 체계가 철저히 이행돼야 한다"며 "실제 자가격리 입국자들을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 역할이 막중하다"고 말했다. "전체 입국자 70% 이상이 주소를 둔 수도권에서 성공적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며 "오늘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 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아직 4월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 이후 새로운 일상을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며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 방역 지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주 교육, 문화, 여가, 노동, 종교, 외식 등 분야별 생활 방역 지침을 논의하겠다"며 "각 부처는 미리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