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공항 상업시설 임대료 최대 50%까지 감면
상태바
정부,공항 상업시설 임대료 최대 50%까지 감면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4.0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소상공인 임대료 감면율 25%에서 50%로 상향
대·중견기업 임대료도 20% 신규 감면
공항 이용객수 전년 대비 60% 될때까지 최대 6개월간 적용
관광업계도 지원방안 마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공항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면세점 등 공항 상업시설 입주자들의 임대료를 최대 50%까지 감면해주기로 했다. 정부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코로나19 대응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업종별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면세점, 음식점, 은행·환전소, 편의점, 급유, 기내식 등 공항 상업시설을 사용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임대료 감면율을 기존 25%에서 50%로 상향한다. 대·중견기업 임대료도 20% 신규로 감면하기로 했다. 이는 공항 이용 여객 수가 전년 대비 60%에 도달할 때까지 최대 6개월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피해 경감 대책으로 공항 상업시설 임차인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은 6개월간 임대료를 최대 25% 감면하고, 대·중견기업 포함 전(全) 사업자의 3개월 납부유예 등을 지원했다. 지난달 1~30일 외국인 관광객이 94.7% 감소하고 해외여행이 94.8% 줄면서 공항 상업시설 임차인들이 어려움을 겪자 추가 대책을 내놓았다.

실제 지난달 1~15일 인천공항 상업시설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나 쪼그라들었다. 여기에 대·중견기업도 3월부터 매출이 임대료를 밑돌아 자금 압박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임대료 추가 감면 방침에 따라 기재부는 공항 공사의 현금 유통의 어려움을 감안해 현재 결산승인일로부터 30일 이내인 정부 배당금 납입시기도 조정하기로 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공항 상업시설의 임대료를 최대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공항 상업시설의 임대료를 최대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정부는 또 관광업계 부담완화를 위해 감염병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3년마다 진행되는 호텔 등급평가를 유예하기로 했다. 올해 심사 대상 업체인 약 350곳은 호텔 등급 평가가 유예되는 동안 기존 등급을 유지한다. 유원시설 내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도 50% 감면하고, 지자체 소유 유원시설 부지 등의 임대료 감면도 각 지자체에 독려할 방침이다.

휴업·휴직 중인 여행업계 종사자 약 7500명을 대상으로는 맞춤 교육을 추진한다. 3년 미만 경력자, 경력 단절자, 마이스 교육 수료자, 컨벤션 기획 자격증 소지자 등 200명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 실무교육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