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잡히고 있나. 일일 확진자 46일만에 50명 미만으로
상태바
코로나19 잡히고 있나. 일일 확진자 46일만에 50명 미만으로
  • 이민윤기자
  • 승인 2020.04.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정세 방향 전환 막바지 단계
정부 '긴장 늦추면 안된다'
주말 검사수 줄어 확진자 적게 나왔을 가능성 높다

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284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4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방대본 발표 기준으로 2월 20일 이후 46일만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이 효과를 보면서 코로나19 가 한풀 꺽이는듯한 모습이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50명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진정 조짐을 보이는것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50명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진정 조짐을 보이는것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최근 100명 안팎을 유지해왔지만 처음으로 50명 아래로 감소했다. 주말이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것도 신규 확진자 수 감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평일인 3일에는 1만1천759건을 검사했으나 일요일인 5일에는 검사가 5천571건 진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오늘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가 50명 이하로 줄었으나 주말에 진단검사가 줄어든 영향이 크기 때문에 이 수치만으로 증감 추세를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지난 3주간 월요일에 최저 확진자를 기록하고 이후 확진자가 증가하는 추이를 보였기 때문에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오늘 하루 수치를 보고 앞으로의 추세를 섣불리 예단하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며 "방역망 내에서 확인되는 확진자만 나올 수 있도록 국민 개개인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신규 확진자 가운데 20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에서 8명이 새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대구에서는 집단발병 사례가 꾸준히 발견되며 13명이 확진됐다. 그 외 대전·경북·경남에서 2명씩, 충남에서 1명이 나왔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7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9명이 확인돼 이날 신규확진자의 34%(16명)를 차지했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 6천781명(65.94%), 경북 1천316명(12.80%), 경기 580명(5.64%), 서울 563명(5.47%)이다.

충남 136명(1.32%), 부산 122명(1.19%), 경남 111명(1.08%), 인천 80명(0.78%), 세종 46명(0.45%), 강원·충북 각각 45명(0.44%), 울산 40명(0.39%), 대전 39명(0.38%), 광주 27명(0.26%), 전북 16명(0.16%), 전남 15명(0.15%), 제주 12명(0.12%) 순이다.

검역에서는 현재까지 누적 310명(3.01%)의 확진자가 발견됐다. 국내 확진자 중 여성이 6천166명(59.96%)으로 남성 4천118명(40.04%)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804명(27.27%)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천906명(18.53%), 40대 1천375명(13.37%), 60대 1천294명(12.58%) 순이다.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86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3명이 늘었다. 평균 치명률은 1.81%이지만 60대에선 2.01%, 70대 7.58%, 80세 이상 19.78% 등으로 고령일수록 급격히 높아진다.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35명이 늘어 총 6천598명이 됐다.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3천500명으로 전날보다 91명이 줄었다.

지금까지 총 46만6천804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 중 43만7천225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1만9천295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