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식 전 국무총리 별세
상태바
정원식 전 국무총리 별세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4.1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92세를 끝으로 노환으로 사망
전교조 불법화 교사 1500여명 파면 해임
91년 6월 한국외대 강연 갔다가 학생들에게 밀가루 봉변

노태우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낸 정원식 전 총리가 12일 92세를 끝으로 노환으로 별세했다. 1928년 황해남도 재령군에서 태어난 정 전 총리는 서울대 사범대 교수, 한국교육학회 회장, 한국교육개혁심의회 위원, 한국방송심의위원회 위원장 등을 거쳐 노태우 정부 때인 1988년 문교부 장관으로 입각했다.

노태우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낸 정원식 전 총리가 12일 별세했다.
노태우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낸 정원식 전 총리가 12일 별세했다.

그는 문교부 장관 재직 중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불법화 선언과 함께 전교조 결성에 참여한 교사 1500여명을 해직·파면 조치했다. 반발해 학원민주화를 요구하며 수업을 거부한 세종대학교 학생들에 징계·유급·퇴학 등 조치를 내렸다.

정 전 총리는 1991년 5월 노태우 정부에 의해 다시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후 총리 취임을 앞둔 6월 한국외국어대 대학원에 고별 강의를 하러 갔다가 "전교조 선생님들을 살려내라" 등 구호를 외치는 대학생들한테 포위돼 20분간 계란과 페인트, 밀가루 세례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대대적인 공안정국이 조성되기도 했다.

그는 1992년까지 총리로 재임하며 3차례 평양을 다녀왔다. 남북고위급회담 한국측 수석대표로 평양에서 김일성과 면담하고 남북기본합의서 채택에도 관여했다. 정 전 총리는 민주자유당 대통령 후보인 김영삼이 대통령에 당선되자 1993년 제14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그는 1995년 보수 진영을 대표해 민선 서울시장에 도전했지만 조순 전 경제부총리에게 패했다.

이후 대한적십자사 총재, 한국카운슬러협회 회장, 한국교육학회 회장, 파라다이스 복지재단 이사장, 천원 오천석기념회 회장, 서울대 명예교수, 2002 오송국제바이오엑스포조직위원회 조직위원 등을 역임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