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은채 가수 정준일 10년전 불륜설로 현재 곤혹
상태바
배우 정은채 가수 정준일 10년전 불륜설로 현재 곤혹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4.1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일의 소속사 엠와이뮤직 '10년전 일 확인 불가'
정은채 측 '사귄건 맞지만 피해자' 주장
10년전 정준일과 결혼 A씨 '정준일 외도로 이혼'주장

영화배우 정은채(34)와 가수 정준일(37)이 10년전에 불거졌던 불륜설이 갑자기 현재에 소환되면서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정준일의 소속사 엠와이뮤직은 "10년 전의 일이고 사생활이라서 확인이 불가하다"며 "10년이나 지난 일이 왜 다시 회자되는지 모르겠다"고 17일 밝혔다. 정은채 소속사 키이스트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10년전 불륜설이 갑자기 소환된 배우 정은채 가수 정준일(사진=뉴시스 DB, 엠와이뮤직 제공)
10년전 불륜설이 갑자기 소환된 배우 정은채 가수 정준일(사진=뉴시스 DB, 엠와이뮤직 제공)

이날 한 매체는 정은채와 정준일이 불륜 관계라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10년 전 정준일이 기혼 상태에서 정은채와 사귀었으며, 이로 인해 이혼했다는 내용이다. 보도에 따르면 정은채의 측근은 "당시 두 사람이 사귄 것이 맞다"면서도 "정은채는 피해자다. (정준일이) 유부남인 줄 모르고 만났다"고 주장했다.

정준일은 건축가 A(37)씨와 2010년 11월 혼인신고를 했지만, 이듬해 5월 이혼했다.  당시 정준일 측은 "이혼 사유는 상대의 집착과 구속, 협박 때문"이라며 "서류로만 부부였을 뿐 실질적인 부부생활을 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정준일이 2009년 말부터 2010년 중순까지 나와 다른 여자를 동시에 사귀었다"며 "그 문제로 여러번 헤어지려고 했지만 정준일이 붙잡았고 결국 여자 문제로 헤어졌다"고 반박했다.

정은채는 2013년 일본배우 카세 료(46)와 불륜설에 휘말린 적도 있다. 일본 연예 주간지 '프라이데이'는 두 사람이 마트에서 쇼핑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호텔에서 숙박 후 자동차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당시 카세 료는 이치카와 마카코(42)와 사실혼 관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