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코로나19 충격 한국 G20 중 가장 빠르게 회복할 것'
상태바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코로나19 충격 한국 G20 중 가장 빠르게 회복할 것'
  • 김창련기자
  • 승인 2020.04.2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방송 아리랑TV ‘글로벌 인사이트'에 화상 전화로 출연
전 세계가 코로나 19로 경제 침체 국면 진입
코로나19 대응 효과적 대한민국 경제 가장 빨리 회복될 것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에도 세계 주요 20개국(G20) 중 한국이 가장 빨리 경제를 회복한다고 전망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21일 방송된 아리랑TV ‘글로벌 인사이트'에 화상 전화로 출연해 "올해 전 세계가 코로나 19로 경제 침체 국면에 진입했으며 성장률 하락 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회복 시기를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G20 국가 중에 대한민국 경제가 가장 빨리 회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이 아리랑TV에 출연해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가장 빨리 회복될것이라고 예측했다.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이 아리랑TV에 출연해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서 가장 빨리 회복될것이라고 예측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 19 대응을 그 이유로 들었다. "한국 정부의 코로나 대응이 빨랐고 필요한 인프라와 대처 방안들이 준비되어있어 정책의 효과가 컸다"며 "극복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서 경제 회복도 더욱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한국이 OECD가 권유하는 'Testing(검사), Tracking(추적), Tracing(투영)' 대응법 중에 공중전화 부스 형태의 검사 부스를 개발해 'testing 검사)' 혁신과 효과적 정책 실행력을 발휘했음을 강조했다.

"한국 사례를 통해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했을 때 경제 회복이 가능하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으며 경제 회복과 코로나 대응은 분리될 수 없음을 확실히 발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최근 전 세계 국가들에 부정적 경제 전망을 예상하지만 그중 한국은 다른 선진국보다 타격이 작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IMF는 G20 전망보고서에서 코로나 19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G20 올해 경제성장률 -2.8% 기록을 전망하면서 한국 성장률은 -1.2% 기록을 예상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또한 전 세계 부채 증가를 우려했다. "주요 국가들이 코로나 봉쇄를 1개월 연장할 때마다 성장률이 2%포인트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며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각국에서 경기 부양책을 쏟아내고 있는 만큼 앞으로 전 세계 부채가 급격히 늘어날 수도 있어 이에 대해 세계적 공조가 시급히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흥·개도국 부채가 가파르게 증가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