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경전철 노사 임·단협 협상 타결
상태바
용인 경전철 노사 임·단협 협상 타결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4.2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2개월 끌던 2019년 임·단협 협상 타결
기본급 2~3% 인상 1인당 100만원 성과급 지급

용인경전철 노사가 1년 2개월 동안 끌어오던 2019년 임·단협 협상을 22일 최종 타결했다. 경전철 노사는 이날 처인구 삼가동 용인경전철 차량기지에서 기본급을 2~3% 인상하고 1인당 100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하는 등의 임금협상과 141개 조항으로 된 단체협약에 최종 서명했다.
 

용인 경전철 노사가 2019년 임금 단체 협상을 타결했다.
용인 경전철 노사가 2019년 임금 단체 협상을 타결했다.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양측은 지난 2019년 2월부터 44차례의 단체교섭을 했고, 이 과정에서 노조가 총파업 1회와 부분파업 3회를 벌이는 등 난항을 겪기도 했다. 양측은 지난 14일 최종 합의안을 도출했고, 이에 대해 노조 측이 20~21일 찬반투표에서 93% 찬성률로 가결하면서 협상을 마무리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